[일요서울ㅣ남해 이도균 기자] 사인간 터미널 내 사업권 분쟁 등으로 정상적인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 온 남해공용터미널 문제가 5일 매표소·대합실 차폐시설 철거로 앞으로의 사태 해결에 물꼬를 틀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남해군은 이날 오전 지난 30여 일간 터미널 이용객들의 매표소 및 대합실 내 출입과 이용을 전면 차단해 온 차폐시설을 모두 철거했다.

남해공용터미널은 지난해 12월 29일 매표소·대합실 소유자가 대합실을 이용할 수 없도록 차폐시설을 설치, 폐쇄 조치해 터미널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어 왔다.

군은 남해공용터미널이 군민과 관광객 다수가 이용하는 공중시설인 만큼 임시대합실 확보, 각종 편의시설 확충 등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섰다.

군은 특히 추운 날씨 속에 시일이 흐를수록 터미널 이용객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내주에 있을 설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귀성객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이해관계인과 여러 차례 면담을 갖는 등 중재 노력에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군의 이 같은 군민 불편 해소 의지에 터미널 이해관계인도 공감, 이번 매표소·대합실 소유자의 차폐시설 철거 결정을 이끌어 냈다.

군은 이번 차폐시설 철거를 비롯, 터미널 이용객들의 대합실과 매표소 이용 편의를 위한 다각도의 행정 노력에 나설 방침이다.

이상록 군 기획감사실장은 “터미널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아직 풀어야 할 과제가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의미 있는 진전으로 본다”며 “군민과 관광객들의 편의를 높이고 터미널 운영을 정상화하기 위해 문제 해결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