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모터 제조업체 YASA, 1500만 파운드 규모의 성장 펀드 조달하고 옥스포드 생산시설 신규 오픈
전기 모터 제조업체 YASA, 1500만 파운드 규모의 성장 펀드 조달하고 옥스포드 생산시설 신규 오픈
  • 장휘경 기자
  • 입력 2018-02-06 10:50
  • 승인 2018.02.0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사의 축방향 자속 전기 모터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세계 유수의 축방향 자속(axial-flux) 전기 모터 및 제어기 제조업체인 야사(YASA)가 성장형 펀드 1500만 파운드를 조달한다.
 
이번 자금조달에는 유니버설 파트너즈(Universal Partners)가 파크워크 어드바이저스(Parkwalk Advisors) 및 그 밖의 기존 투자자들과 합류하며 YASA의 총 자금조달규모는 3500만파운드에 이른다.
 
1500만 파운드 규모의 이번 투자는 YASA가 자동차 부문의 고객들과 장기 개발 및 공급 계약을 체결한 이후에 이루어진 것이다. YASA는 최근 늘어나는 제품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영국 옥스포드에 10만 대 생산 능력을 갖춘 새로운 시설을 오픈했다. YASA 제품의 약 80%는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 자동차 제조업체에 수출되고 있다.
 
이 새로운 생산 시설은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장관(Secretary of State for Business, Energy and Industrial Strategy) 겸 하원의원인 그레그 클라크(Greg Clark) 경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다. 니산(Nissan), 재규어 랜드로버(Jaguar Land Rover), 윌리엄 어드밴스트 엔지니어링(Williams Advanced Engineering) 등을 비롯해 YASA 제품으로 구동되는 다양한 자동차들이 이번 행사에서 전시된다.
 
그레그 클라크 장관은 “YASA는 가장 좋은 생각에서 나오는 최고의 아이디어를 대규모 기업으로 탈바꿈시키는데 있어서 정부와 학계 및 산업계가 함께 어우러질 때 무엇을 얻을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훌륭한 사례다”고 말했다.
 
YASA의 혁신적인 축방향 자속 전기 모터 설계는 동종 최고 수준의 파워와 회전력 밀도를 제공하며 하이브리드는 물론 순수 전기 자동차 제품과도 완벽하게 부합된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YASA의 기술을 통해 디자인 유연성을 강화해 자동차의 무게는 줄이면서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
 
YASA의 모터 및 제어기는 자동차 제조업체들로 하여금 신나는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점점 더 엄격해지고 있는 탄소 배출 목표치에 부응할 수 있게 해준다. YASA는 자동차 이외에도 높은 파워 밀도와 회전력 밀도가 매우 중요한 해양 및 항공우주산업의 응용제품에도 사용되고 있다.
 
YASA의 최고경영자인 크리스 해리스(Chris Harris) 박사는 “우리 고객들은 급격하게 팽창하고 있는 하이브리드 및 순수 전기 자동차 시장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YASA의 축방향 자속 전기 모터나 제어기와 같이 혁신적이고 새로운 기술을 선택하고 싶어한다”며 “이번에 조성되는 1500만 파운드 규모의 성장 펀드는 YASA가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는데 필요한 대규모 생산 능력에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해양 및 항공우주산업 등 자동차를 넘어서는 새로운 시장에 대처할 수 있게 해준다”고 말했다.
 
YASA 임원회에 합류한 유니버설 파트너즈의 앤드류 비렐(Andrew Birrell)은 “YASA는 타사와 크게 차별화되는 독보적인 축방향 자속 모터 기술을 갖고 있으며 파워 및 회전력 밀도에 관한 한 경쟁사에 비해 확실한 강점을 보여주고 있다”며 “투자 기회를 갖게 되어 매우 기쁘고 회사의 미래 전망에 매우 고무되어 있다”고 밝혔다.
 
파크워크 어드바이저스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알라스테어 킬고어(Alastair Kilgour)는 “YASA는 지난 2년 동안 탁월한 수익성 향상을 이루어냈으며 우리가 이번 자금 조달 활동에서도 계속해서 이 회사를 지원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자동차 산업은 물론 항공우주 및 해양 산업 등 다른 부문에서도 전기화가 급속히 확대됨에 따라 YASA는 엄청난 사업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