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 = 장흥군청 >
[일요서울ㅣ 장흥 김도형 기자] 전남 장흥군 회진면 신상마을의 한 농가에서 탐스럽게 열린 천혜향을 수확하고 있다.

하늘이 내린 향기이라고 불리는 천혜향은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해 최근 명절 선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전남 김도형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