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니아, 차세대 프리미엄 트럭 ‘올 뉴 스카니아’ 아시아 최초 출시
스카니아, 차세대 프리미엄 트럭 ‘올 뉴 스카니아’ 아시아 최초 출시
  • 장휘경 기자
  • 입력 2018-02-08 14:42
  • 승인 2018.02.0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을 기다렸다”…오는 11일 아시아 지역 중 최초 판매, 국내시장 적극 공략 나서
- 역대 최장 10년의 연구개발, 2조7000억 원 투자
- 상용차 최초 사이드 커튼 에어백, 애플 카플레이 적용
차세대 프리미엄 트럭, ‘올 뉴 스카니아’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세계적인 프리미엄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 카이 파름)이 오는 11일, 20년 만에 풀체인지된 차세대 스카니아 트럭, ‘올 뉴 스카니아(All-New Scania)’를 한국시장에 선보인다.
 
11일 출시될 신차는 트랙터 총 10종으로 410마력에서 650마력까지 다양한 마력대를 갖추었으며, 한국은 아시아 지역 중 최초 판매되는 국가다.
 
스카니아 역사상 가장 긴 10년의 연구개발 기간과 역대 최대 개발 비용인 20억 유로(한화 2조 7000억 원)를 투입한 이번 신차는 세계적인 상용차 전문 메이커답게 혁신과 프리미엄으로 무장했다. 특히, 스카니아가 기존에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는 안전성과 연료 효율, 운전자 환경 등의 특장점은 극대화했으며 획기적인 기어 시스템을 도입됐다. 이와 함께,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사이드 커튼 에어백과 차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애플 카플레이가 상용차 업계 최초로 탑재된다.
 
스카니아는 이번 신차 개발에 약 1250만km(지구 300바퀴)의 주행 테스트를 시행했다. 유럽시장에서 먼저 출시돼 고객과 각종 미디어로부터 극찬 받았으며 운송업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 중 하나인 ‘International Truck of the Year’를 2017년에 수상하면서 혁신적인 기능과 성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스카니아코리아 카이파름 대표는 “이번에 선보이는 ‘올 뉴 스카니아’ 트럭은 상용업계에서 최첨단 프리미엄의 기준을 재정립해 나갈 모델”이라며, “단지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의 운송산업 요구도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스카니아는 신차 출시를 기념해 오는 10일과 11일 양일간 고객들을 대상으로 신차 론칭 이벤트를 개최한다. 아시아 최초 출시인 만큼 에릭 융베리(Erik Ljungberg) 글로벌 수석 부사장과 크리스토퍼 한센(Kristofer Hansén) 디자인 총괄도 방한할 계획이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