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차세대 화물시스템 iCargo 도입
대한항공, 차세대 화물시스템 iCargo 도입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2-09 10:52
  • 승인 2018.02.0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대한항공은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V.K 매튜스(Mathews) IBS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적인 항공화물 IT  서비스 업체 IBS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iCargo’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iCargo’는 운송 및 물류 IT 솔류션 전문업체 IBS사가 개발한 차세대 항공화물 시스템으로 화물 예약·영업·운송·수입관리를 총망라한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루프트한자, 콴타스항공, 전일본공수(ANA)를 포함하여 총 21개 항공사가 사용하는 등 안정성과 편의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조원태 사장은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도입으로 온라인, 모바일, 디지털화 등 미래 사업환경 변화에 적기 대응하고 대 고객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2019년도 창립 50주년을 기점으로 항공화물사업의 새로운 도약의 시작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V.K  매튜스(Mathews) IBS  회장 또한 “항공 화물 업계를 주도하는 리더 중 하나인 대한항공을 iCargo 가족으로 함께하게 된 것을 환영하며 양사의 협력을 통해 항공 화물 산업을 함께 선도해나갈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