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코리아, '천연가스 저상버스’ 전달
만트럭버스코리아, '천연가스 저상버스’ 전달
  • 이지현 기자
  • 입력 2018-02-12 11:12
  • 승인 2018.02.1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트럭버스코리아, 선진그룹 김포운수 CNG 저상버스 전달
- CNG 버스 보급 확대...경제적‧친환경적 개선 기대
- 선진그룹 김포운수와 CNG 저상버스 총 30대 공급 계약 체결

[일요서울 | 이지현 기자] 국내 유일의 3개 출입문 버스가 도입된다.

세계적인 상용차 생산업체인 만그룹의 한국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주)가 선진그룹 김포운수에 ‘만 라이온스시티 천연가스 저상버스’ 인도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선진그룹 김포운수와 ‘천연가스(CNG)저상버스’ 총 30대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8일 초도 물량 5대를 전달했다. 

신재호 선진그룹 회장은 “김포 시민을 위해 수준 높은 버스를 제작해 들여와 준 만트럭버스코리아에 감사를 전한다”면서 “유럽 프리미엄 시내버스의 높은 안정성과 안락함을 시민들이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NG 저상버스는 승객과 운전자, 그리고 환경까지 배려한 편안하고 경제적인 친환경 버스다. 유로6C 기준 및 국내 저공해 자동차 기준을 충족하는 천연가스 엔진으로 환경보호는 물론 경제적 효율성까지 겸비해 최고 출력 310마력에 6단 ZF 자동변속기, 전자제어 제동 시스템(EBS) 등을 장착해 안정성을 높였다.

일부 출입구만 낮은 로우-엔트리 버스와 달리 통로 바닥 전체가 낮은 완전 저상형 버스로써 국내 유일 3개의 출입문을 통해 승객들의 빠른 승하차를 돕는다.

특히 중앙 출입문에는 차체와 보도 사이를 연결해 주는 자동 경사판과 차체가 최대 80mm까지 낮아지는 닐링 시스템(Kneeling System)을 적용해 노인, 어린이, 휠체어 등 교통약자들의 편의를 최대한 배려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이번에 전달한 초도 물량 5대를 시작으로 이달 내에 ‘CNG 저상버스’ 총 30대를 선진그룹 김포운수에 순차적으로 인도한다는 계획이다.

인도된 버스들은 이달부터 김포 완정사거리에서 출발, 여의도~마포~서울시청 서소문청사까지 운행하는 경기1002번 노선에 투입돼 일반 시민들과 만나게 된다.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이번 CNG버스 전달을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친환경 유럽 프리미엄 버스의 뛰어난 안전성과 편의성은 물론 쾌적성까지 두루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환경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내 CNG버스 보급 사업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jhyi1193@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