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2차 사과문 게재 “실망 안겨 죄송"…등 돌린 여론 되돌릴까
김미화, 2차 사과문 게재 “실망 안겨 죄송"…등 돌린 여론 되돌릴까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2-12 12:56
  • 승인 2018.02.12 12: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개그우먼 김미화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 과정
에서 불거진 진행 논란을 두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하며 수습에 나섰지만 논란이 진화될지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김미화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 “부적절한 사과문으로 오히려 논란을 키웠다. 내 생각이 짧았다. 깊은 사과드린다”며 “선의의 쓴소리를 해주셨던 많은 분께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 이를 계기로 좀 더 반성하며 낮아지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김미화는 지난 9일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의 개회식 MBC 생중계 진행자로 등장했지만 미숙한 진행으로 국민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그는 개막식 중계 당시 가나 선수들이 등장하자 “아프리카 선수들은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 것 같다”는 발언을 하는가 하면 독도가 빠진 한반도기를 두고는 “독도를 빼라고 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결정이 있었다. 이게 사실은 정치적인 걸 배제하기 위해서 그랬다고 하는 데 살짝 불만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김미화는 “평창올림픽이 잘 안되기를 바랐던 어떤 분들도 계실 텐데 그분들은 평창의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서 계셔야 된다” 등의 정치적 발언을 해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이에 그는 지난 11일 “‘가랑비에 속옷 젖는다’더니 일베(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회원)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 이것조차 제 불찰”이라고 사과 글을 올렸다.
 
하지만 “일베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라는 발언 등을 놓고 ‘반쪽 사과’라는 비판이 이어졌고 결국 이날 오후 다시 사과 글을 적었다.
 
그럼에도 김미화를 향한 아쉬운 목소리는 계속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온전한 사과를 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일베 여론이 아니라 시청자 관점에서 그다지 좋지 않은 방송이었다”, “마치 일베만 아니었으면 자기를 응원했을 거라 생각한다”, “진지한 자기 성찰이 필요해 보인다”라며 실망감을 드러내 두 번의 사과를 전한 김미화가 등 돌린 여론을 다시 되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