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이창희 경남 진주시장은 12일 오전부터 설 명절을 앞두고 중앙시장과 장대시장 등 전통시장을 방문해 민생현장을 챙기기에 직접 나섰다.
이날 이 시장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발행된 온누리상품권으로 시장 물건을 직접 구매하면서 제수용품 등 명절 성수품 물가를 점검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창희 진주시장은 “경기침체와 내수부진으로 전통시장 상인들과 소상공인들이 어려운 가운데 최근 유래 없는 한파와 연이은 대형화재로 상인들이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시에서도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여러분의 안전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며 “상인여러분들도 스스로의 자구 노력과 혁신을 통해 고객들의 입맛과 쇼핑패턴에 맞게 변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주시는 설을 맞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공무원과 유관기관, 기업체와 협력해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구매 및 추석 제수용품 전통시장에서 구매하기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