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300명 최저시급 7530원 지급하라" 국민청원 20만명 넘어...정부답변 '조율중'
"국회의원 300명 최저시급 7530원 지급하라" 국민청원 20만명 넘어...정부답변 '조율중'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02-13 08:48
  • 승인 2018.02.13 08: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정치팀]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 7530원에 맞춰 지급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추천 수가 12일 20만건을 넘어서 정부 답변을 받게 됐다. 청원 마감일 30일 안에 추천자 20만명을 넘어서면 청와대의 수석, 각 부처의 장관 등 책임있는 관계자가 한달 이내 답변한다는 기준이 있다.
 
 지난달 15일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 주세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은 오는 14일 청원 마감을 이틀 앞두고 이날 오후 추천 수 22만건을 넘어섰다.

익명의 청원자는 청원 이유로 "최저시급 인상을 반대하던 의원들부터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주고 최저시급으로 일하는 노동자들처럼 점심 식사비도 하루 3500원으로 지급해달라"면서 "나랏일 제대로하고 국민에게 인정 받을때마다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바꿔달라. 철밥통 그들도 이제는 최저시급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