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귀화선수 프리셰, 루지 여자 싱글 첫날 7위
독일 귀화선수 프리셰, 루지 여자 싱글 첫날 7위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02-13 09:10
  • 승인 2018.02.1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독일 귀화선수 에일린 프리셰(26)가 1, 2차 레이스 합계 7위를 달렸다. 12일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루지 여자 싱글 1차 주행에서 46초350을 기록했다.
 
2차 레이스에서는 46초456으로 결승선을 통과, 합계 1분32초806으로 7위에 이름을 올렸다.
 
루지 여자 싱글은 13일 3, 4차 레이스 기록까지 합산해 우승자를 가린다. 3차까지 20위 안에 들어야 4차에 나갈 수 있다.

 
<뉴시스>
 '한국 루지의 선구자' 성은령(26)은 1분33초769으로 18위를 차지했다. 1차 레이스에서 46초918로 18위에 랭크된 성은령은 2차에서 46초851로 기록을 단축했으나 순위에는 변동이 없었다.
 
2차 레이스까지 합계 1위는 독일의 나탈리 가이센베르거(30)로 1분32초454를 찍었다. 가이센베르거는 지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루지 여자 싱글과 단체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낸 선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