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인천대 중어중국학과 김한솔 학생(지도교수 장정아)이 최근 아산서원에서 미국 워싱턴 DC의 씽크탱크에 파견해 연구조사를 수행하는 인턴십 프로그램인 워싱턴 펠로우십에 선정됐다.

​아산정책연구원과 아산나눔재단에서 지원하는 이 지도자 육성 프로그램은 약 1억여원 가치의 교육과정으로서 20주간의 인문학교육과 20주간의 해외인턴십을 모두 전폭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며, ​워싱턴 펠로우십과 베이징 펠로우십을 합해 올해 국내외 지원자들 중 총 24명을 선발했다.

​​
김한솔 학생
총 20주간 '대학', '중용', '조선왕조실록', '파이드로스' 등 동서양 고전을 읽고 토론하며 전통문화와 외국어교육을 받는 인문학교육과정을 거친 후, 미국 CSIS(전략국제문제연구소), 윌슨센터, 헤리티지재단 등 저명 싱크탱크와 비영리기관에서 20주에 걸쳐 인턴십 경험을 쌓게 된다.

​특정 ​주제에 대한 연구조사와 국제이슈 정보수집, 데이터베이스 구축, 명사강연 참여 및 토론, 문화봉사활동 등 다양한 경험을 통해 전문성을 갖춘 글로벌 지도자로 성장하는 것이다.

​아산서원은 월 숙박비 150여만 원에 상당하는 숙소를 제공하며, 별도로 월 50만 원씩 체류비를 지원한다.

인천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