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측, "자살 시도는 명백한 '오보'"…상처는 누가 보상하나
이준 측, "자살 시도는 명백한 '오보'"…상처는 누가 보상하나
  • 권가림 기자
  • 입력 2018-02-13 14:51
  • 승인 2018.02.1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배우 이준의 소속사가 ‘자살 시도’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가운데 해당 보도에 대한 비판은 계속되고 있어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준의 소속사 프레인TPC는 지난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준이 팔목을 보여주며 자살시도를 했다거나 ‘그린캠프’에 있다는 내용은 이준 가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소속사는 “해당 기사를 접한 이준 씨 가족이 충격을 받은 상태로 이 씨와 가족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가급적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준이 군 간부에게 팔목을 보여주며 “자살시도를 했다”고 스스로 털어놨으며 이에 군은 이준을 관심병사 교육 프로그램인 ‘그린캠프’로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준 자해 시도 보도는 대중들에게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그는 데뷔 후 단 한 번의 사건·사고 없이 성실하게 활동해왔고 지난해 신병교육대에서도 1등 성적으로 사단장 표창을 받는 등 군 생활에 남다른 적응력을 보여왔었기 때문이다.
 
이에 소속사는 자해설 루머를 즉각 부인했지만 일각에선 최초 보도에 대해 여전히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군에서 그것도 상담시간에 나온 이야기가 기사화? 말이 되는 소릴 해야지. 아이돌 이미지 이런 식으로 망치나?”, “이런 일은 사실 확인이 되더라도 조심스레 다뤄야 하는데 너무하다”, “사실이어도 아니어도 이준한테 무조건 손해인데 오보까지? 적당히 하길 바란다” 등 오보로 인해 이준의 팬들을 크게 놀라게 하고 바른 이준의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데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뉴시스>

한편 이준은 2009년 그룹 엠블랙으로 데뷔한 후 가수 활동 외에도 영화 ‘아이리스2’, ‘갑동이’, ‘캐리어를 끄는 여자’, ‘럭키’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도 입지를 다졌다.
 
그는 지난해 10월 24일에 입대해 현재 군 복무 중이며 올해 초에는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정소민과 열애 사실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