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이도균 기자] 최근 지리산 정상부는 한낮에도 영하 20도를 오르내리고, 세찬 바람이 이는 새벽의 체감온도가 영하 40도까지 떨어지는 혹한의 겨울이 이어지고 있다.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신용석) 관계자는 “노고단에서 천왕봉에 이르는 종주능선 탐방로의 대부분은 두꺼운 얼음길에 강풍이 몰아쳐 안전사고 우려가 많고 산행시간이 더디어 충분한 시간여유를 갖고 탐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불일폭포
계속되는 한파로 겨울 지리산은 폭설에 따른 설경과 습도가 높은 숲에서 나뭇가지에 생기는 눈꽃(서리)으로 절경의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특히 세차게 쏟아지던 폭포수가 꼼짝 못하고 얼어붙은 빙폭은 겨울 지리산이 빚어낸 웅장한 얼음조각품이다.
유암폭포
특히 지리산 십경의 하나로 최치원이 풍류를 즐겼다는 불일폭포(높이 약 60m)와 널따란 암벽에 폭포수가 흘러 무지개가 나타난다는 무제치기폭포(높이 약 40m)의 빙폭이 장쾌한 겨울경관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장터목을 오르는 계곡에 형성된 유암폭포와 칠선계곡의 폭포들도 저마다 독특하고 아름다운 빙폭을 만들어 탄성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칠선계곡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이정화 홍보담당직원은 “겨울 지리산의 아름다움을 모든 국민들이 즐기도록 빙폭 주변의 탐방로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2월 15일부터 4월 30일까지 산불예방을 위해 주요 탐방로를 폐쇄하지만 불일폭포, 무제치기폭포, 유암폭포를 볼 수 있는 탐방로는 개방된다. 지리산 한파는 계속되고 있으므로 탐방객들은 안전사고에 대비한 충분한 산행장비를 갖추어야 하고, 많은 위험이 있는 샛길 출입은 일체 금지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