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대규모 출범대회로 ‘합당 신고식’…“오늘부터 우리는 하나”
바른미래당 대규모 출범대회로 ‘합당 신고식’…“오늘부터 우리는 하나”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2-13 18:31
  • 승인 2018.02.13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장원용 기자>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수개월 간 통합을 추진해온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13일 ‘바른미래당’으로 공식 닻을 올렸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대규모 출범대회를 열고 합당을 대외적으로 공식화했다.
 
‘같이 가는 바른미래, 가치 있는 바른미래’라는 메인슬로건 아래 진행된 출범대회에는 양당 소속 의원들과 당 관계자들, 그리고 전국에서 모인 당원‧지지자 1000여 명이 함께해 함성을 지르며 바른미래당 출범을 축하했다.
 
외빈으로는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해 통합을 반대하며 별도 신당을 꾸린 민주평화당의 정인화 사무총장이 자리했다.
 
이날 오전 공동대표로 합의 추대된 박주선‧유승민 대표는 출범대회에서 당 화합을 강조하는 한편 양당을 강하게 비판하며 제3당으로서 반드시 성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오늘부터 우리는 하나”라며 “그 어느 때보다 우리 개개인 이익보다 당의 성공을 우선해야 할 절박한 때”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불안하고 무능한 집권여당과 경쟁해 승리하는 수권정당이 될 것이고, 한국당과 경쟁해서 승리하는 중도보수의 개혁정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개혁정당, 민생에 유능한 경제정당, 평화통일을 선도하는 통일정당 창당을 자랑스럽게 보고드린다”면서 “이제 우리는 국민의 큰 기대와 미래의 알찬 꿈을 안고 거대한 일보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통합 이후 백의종군을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단상에 올라 바른미래당 출범의 의미를 부여하며 확실한 성공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대한민국 최초 동서 화합정당, 지역‧계층‧세대를 넘어서는 합리적 개혁정당인 바른미래당이 (정치를) 바꾸겠다”며 “이념과 진영 논리에 갇혀 사회 발전을 가로막는 ‘정치 괴물’(거대 양당 체제)을 끝장내고 정치 본연의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안 대표는 특유의 ‘소몰이 발성’을 선보여 좌중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출범대회를 개최로 합당을 공식화한 바른미래당은 30석의 원내 제3당으로 정치 여정을 시작하게 됐다. 초대 지도부는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에 김동철 원내대표, 김중로‧권은희‧하태경‧정운천 의원 등 최고위원 4인 등으로 꾸려졌다. 우려의 시선도 여전히 존재하는 가운데 향후 제3당의로서의 유의미한 존재감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사진=장원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