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식 경주시장이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이하 원해연)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반드시 경주로 유치돼야한다고 표명했다.
[일요서울ㅣ경주 이성열 기자] 최양식 경주시장이 13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이하 원해연)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반드시 경주로 유치돼야한다고 강력히 표명했다.

경주시는 자치단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2013년부터 원전해체 시장의 가능성을 미리 내다보고 원전제염해체기술 개발사업에 참여했다.

최시장은 시는 2014년부터는 경북도와 함께 경주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원해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왔다고 밝혔다.

경주시는 경북도와 함께 두 기관 동시 유치를 통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날 최양식 경주시장은 “무엇보다 경주는 원전산업의 밑바탕이 된 국내 유일의 중저준위방폐물처리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월성원전과 한수원 본사,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전KPS 등 원전관련 핵심기관과 인프라가 모두 밀집해 있어 원해연과 원안위 입지를 위한 두말 할 나위없는 최적의 장소”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도 원자력연구기관의 경주 유치를 약속한 바 있으며, 경북 지방공약사업 국정과제 건의 등 정부에 수차례에 걸쳐 원해연 유치를 건의 해왔다”고 밝혔다.

최양식 시장은 경북도와 정치권, 학계와 연구기관과 협조하여 원전관련 인프라의 시너지 창출과 효율성을 위한 최적의 장소가 경주임을 강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