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박주선‧유승민, “단 하나의 목표는 지방선거 승리”…‘비례 출당’엔 부정적
바른미래당 박주선‧유승민, “단 하나의 목표는 지방선거 승리”…‘비례 출당’엔 부정적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2-13 20:59
  • 승인 2018.02.13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장원용 기자>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을 최종 마무리한 13일 ‘통합미래당’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는 “지방선거 승리가 단 하나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저희가 출범) 초기에 유일하게 신경 쓰는 것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과 어떻게 다른 모습을 보여 지지도를 올리는가 (하는 점)”이라며 “지지도가 올라가면 더 좋은 인재들이 많이 몰려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박주선-광주시장, 유승민-대구시장’ 등 출마를 고려하는지에 대해선 둘 다 “출마하는 일은 없다”며 선을 그었다. 또 통합 이후 백의종군을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심도 있게 논의해서 결론 내리겠다”며 “(최종적으론) 안 대표가 결정할 문제다. 너무 늦지 않게 결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소속 현역 의원들의 광역단체장 출마에 대해선 “지금 단계에서 ‘된다. 안 된다’ 정해놓을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고 유 공동대표가 말했다.
 
한편, 향후 갈등 소지가 될 수 있는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비례대표 3인(이상돈‧박주현‧장정숙 의원)의 출당 문제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박 공동대표는 “비례 대표는 정당 투표에 의해 당선됐기 때문에 당을 위한 국회에서의 역할과 소임이 크다”며 “당 입장과 견해가 다르다면 본인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국민의당 의원들의 의견을 존중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합당 작업을 최종 마무리한 바른미래당은 30석의 원내 제3당으로 정치 여정을 시작하게 됐다. 초대 지도부는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에 김동철 원내대표, 김중로‧권은희‧하태경‧정운천 의원 등 최고위원 4인 등으로 꾸려졌다. 지도부 임기는 6‧13지방선거 이후 전당대회 개최 전까지이며, 유 공동대표의 경우 지방선거 직후 물러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