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2017 교통문화지수’ 평가 전국 2위
군포시, ‘2017 교통문화지수’ 평가 전국 2위
  • 수도권 강의석 기자
  • 입력 2018-02-14 16:14
  • 승인 2018.02.1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30만 미만 도시 중 전국 2위(도내 1위), 시상금 3백만원 확보, 민선6기 동안 꾸준히 24단계 상승
[일요서울|군포 강의석 기자] 군포시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실시된 ‘2017 교통문화지수’ 평가에서 89.00점(100점 만점)으로 인구 30만 미만 도시 중 전국 2위(도내 1위)를 달성하며, 시상금 3백만원을 확보했다.

교통문화지수는 국토교통부가 매년 전국 22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국민의 교통안전의식과 교통문화수준을 조사해 지수화한 지표로, 인구 30만 명 이상 시(29개), 인구 30만 명 미만의 시(49개), 군(82개), 자치구(69개)로 나눠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평가항목은 운전행태(정지선 준수율, 안전띠 착용률 등), 교통안전(교통사고 사망자수, 교통안전 노력도 등), 보행행태(횡단보도 신호 준수율, 횡단 중 스마트기기 사용률)의 3개 영역 11개 항목이다.

시는 이번 평가에서 안전띠 착용률(99.28%),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98.58%),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3.18명) 항목에서 그룹 상위 10% 내에 들어가는 등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을 제외하고는 11개 항목 중 10개 항목이 모두 그룹 평균 및 전국 평균보다 높았는데, 시는 이를 교통문화 선진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의 결과로 분석했다.

시는 전국 최초로 교통약자를 위한 횡단보도 안전보행 버튼을 설치하는 한편, 교통안전시설물 개선․합동 캠페인․교통질서 확립 등 교통문화 개선을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한 많은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민선6기(2014~2017년) 동안 4개 영역에서 모두 꾸준한 상승을 보이며, 2014년 77.39점 26위 대비 24단계나 향상되는 눈부신 성과를 올려 주목받기도 했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이번 평가는 평소 군포시민들의 높은 교통문화수준과 시-유관기관의 노력이 반영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발굴로 안전한 교통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