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美부통령 “北, 핵·미사일 멈출 때까지 최대 압박”
펜스 美부통령 “北, 핵·미사일 멈출 때까지 최대 압박”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2-19 09:55
  • 승인 2018.02.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은 언급하면서도 북핵에 대한 최대 압박 기조를 고수할 방침을 거듭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연설에서 “지난주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우리는 미국팀을 응원하면서도 동맹국들과 굳건한 입장을 취했다”며 “미국은 북한 독재 정권이 미국에 대한 위협을 멈추고,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영원히 끝낼 때까지 최대 압박을 가할 것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고 미 정부 방송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창구는 열려 있다면서도 “대화는 협상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북한과 대화는 할 수 있지만 그것이 곧 대북 협상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대북 강경 기조는 해제되지 않을 것이며, 미국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실현가능한 군사 대안을 가지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지난 14일에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당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외면한 것과 관련, 자신은 독재자의 여동생을 회피한 것이 아니라 무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