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불법 여론조사 개입 재판' 국선 변호사 지정
박근혜 전 대통령 '불법 여론조사 개입 재판' 국선 변호사 지정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2-19 15:28
  • 승인 2018.02.1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법조계에 따르면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 사건 국선변호인으로 장지혜(35·사법연수원 44기) 변호사를 지정했다. 

장 변호사는 서울중앙지법에 배당된 국선 사건만 전문으로 처리해 왔다. 오는 28일 첫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박 전 대통령을 대리해 법원에 출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4·13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이른바 '친박' 인물들을 당시 새누리당 후보로 공천·당선시키기 위해 약 120회에 달하는 불법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데 개입한 혐의를 받아 지난 1일 추가 기소됐다. 

이로써 지난해 10월16일 박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에 반발하며 '재판 보이콧'을 선언하고 사선 변호인이 집단 사임한 이후 법원이 직권으로 선임한 국선변호인은 총 8명(국정농단 사건 5명, 특수활동비 사건 2명)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