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시민불편 해소를 위한 교통포럼’ 개최
대전 대덕구, ‘시민불편 해소를 위한 교통포럼’ 개최
  • 대전 이용일 기자
  • 입력 2018-02-21 09:34
  • 승인 2018.02.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대전 이용일 기자] 대덕구 지역 주민들의 대표적인 교통 불편 사안으로 대두된 신탄진 고속·시외버스 정류소 설치와 천변도시고속화도로 통행료 폐지가 관련 기관들의 적극적인 대응과 함께 시급히 시행돼야 할 대표적인 주민 교통 불편 사안으로 대두됐다.

(사)대한교통학회 대전충청지회 주관으로 20일 대덕구 평생학습원에서 열린 ‘시민불편 해소를 위한 교통포럼’에서는 북부권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신탄진 지역에 고속·시외버스 정류소가 조속히 설치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함께 제기된 천변도시고속도로 통행료 폐지 문제도 사실상 유료도로 기능을 상실했고, 교통 정체 문제가 심각한 만큼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교통전문가와 지역주민 및 지역 자생단체 회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포럼에서 ‘신탄진 고속 및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 필요성’과 관련해 첫 번째 발표에 나선 박현대 대덕구 안전도시국장은 “신탄진을 비롯한 북부권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신탄진 고속 및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변도시고속화도로 통행료 폐지 문제에 대해 황현준 교통기술사는 “현재 유료도로로 이용되고 있으나 대전과 세종 간 BRT노선에 따른 차선 잠식, 출․퇴근 시 요금소 정체, 원촌교 출입차량 상시 정체 등으로 천변도시고속화도로의 무료화가 필요하다”며 통행료 폐지 당위성을 설파했다.
 
박수범 대덕구청장은 이번 포럼과 관련 “포럼을 통해 수렴된 전문가와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겠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각종 불편사안이나 숙원사업이 해결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부분에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천변도시고속화도로 통행료 폐지와 신탄진 고속·시외버스 정류소 설치 등 지역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불편을 겪고 있는 사항에 대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공유하는 계기를 만들고자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