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 “오늘 중 정의당에 ‘공동교섭단체 구성’ 공식 제안키로”
민평당, “오늘 중 정의당에 ‘공동교섭단체 구성’ 공식 제안키로”
  • 권녕찬 기자
  • 입력 2018-03-05 14:41
  • 승인 2018.03.05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민주평화당은 5일 정의당에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공식 제안하기로 결정했다.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 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중으로 정의당에 교섭단체 구성을 공식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현재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 등 중대한 문제나 국회 의사결정 구조에서 우리 당이 소외되는 상태이기 때문에 국회 의사 결정에 참여하기 위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제안하자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날 소속 국회의원과 원외지역위원장 등이 참여하는 합동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는 민평당은 이 자리에서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 문제를 논의했고, 일부 이견도 있었으나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고 이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14석의 민평당은 원내교섭단체 구성 요건(20석 이상)에 미치지 못해 그간 국회 원 구성 협상이나 의사일정 문제, 상임위 일정 등에 참여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민평당 내부에서는 원내 협상력과 발언권을 높이기 위해 6석의 정의당과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고, 이날 정의당에 공식 제안하기로 합의에 이르렀다.
 
이날 오후 장병완 민평당 원내대표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를 만나 교섭단체 구성을 제안할 예정이다.
 
상대인 정의당은 공식 제안이 오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힌 만큼 제안을 받는 대로 검토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