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교육혁신 플랫폼 출범…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인재 양성
전주대, 교육혁신 플랫폼 출범…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인재 양성
  • 전북 고봉석 기자
  • 입력 2018-03-05 17:50
  • 승인 2018.03.0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대 LINC+사업단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창의·융합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교육혁신 플랫폼(일명 HATCH)을 지난달 28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전주대학교의 교육혁신 플랫폼, ‘HATCH’는 ‘부화하다’라는 의미로 이곳을 통해 학생들이 기존의 알에서 깨어 나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혁신적인 전문인재로 성장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곳에서 3D프린터를 활용, 제품을 디자인해 드론과 VR을 이용해 가상 소방진화훈련을 하고, VR 게임도 제작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에 관심 있는 교수·학생·기업인이 모여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집단지성의 장으로도 활용될 계획이다.

이호인 총장은 “HATCH 출범의 의미는 전주대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HATCH는 공학관과 도서관을 아우르며 학생들이 학습과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원스톱 창의복합단지로 구성됐다.

따라서 HATCH와 더불어 추진하는 전주대의 교육브랜드는 융합전공 단과대학인 ‘수퍼스타칼리지’이다.

이에 따라 융합전공교육의 체계적인 운영을 위해 전용강의실 및 세미나실을 자유관에 구축했으며, 전용강의실은 다학기제, 집중이수제 등 유연한 학사제도를 통해 산학협력친화형·창의융합형·문제해결식 실무교육을 구현하는 ‘융복합 교육의 場 ’을 만들 계획이다.

전주대 LINC+사업단장 주송 교수은 “이번 HATCH 출범을 시작으로 다양한 융합교육을 운영하는 등 혁신교육프로그램 및 창의교육공간을 지속적으로 대학 내에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