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보건소, 치매걱정 없는 촘촘한 안전망 구축
전주시보건소, 치매걱정 없는 촘촘한 안전망 구축
  • 전북 고봉석 기자
  • 입력 2018-03-07 17:27
  • 승인 2018.03.0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시민들의 치매예방과 치매환자 등을 책임질 거점공간인 치매안심센터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이 사업은 치매걱정 없는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한다.

전주시보건소(소장 장변호)는 이 달중 치매안심센터로 전환 운영하기 위한 준비에 본격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총 사업비 12억원을 투입해 오는 6월부터 9월까지 전주시보건소 건물의 지상 1~3층 리모델링, 5층 증축공사를 추진, 총 720㎡ 규모의 공간을 갖출 계획이다.
보건소는 향후 이곳에서 치매환자의 치매악화 예방을 위한 전문적인 인지강화·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경증치매환자 돌봄을 위한 치매환자쉼터 △치매환자와 가족이 편안하게 방문해 휴식을 취하며 다른 치매환자 및 가족과 교류하는 치매가족카페 △치매 전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치매 검진실과 치매 상담실 등의 공간을 마련할 방침이다.

동시에, 시는 치매안심센터 전환에 따른 시설 보강뿐만 아니라 인적역량 강화를 위해 교육팀을 새롭게 조직, △치매인식개선사업 △치매파트너교육사업 △치매예방관리사업 △지역사회 인적자원 양성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나아가, 보건소는 그동안 경찰서에서만 가능했던 치매환자 실종방지를 위한 치매노인 지문 사전등록제 사업을 치매안심센터에서도 추진할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지문사전등록 장비를 구입해 방문 치매환자 대상으로 지문 사전등록 서비스도 제공키로 했다.
장변호 전주시보건소장은 “시설·인력 기능보강을 통해 치매안심센터에서 더욱 전문적인 치매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보건소는 치매환자와 함께 생활하는 치매환자 가족지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8일부터 오는 4월 26일까지 8주간 매주 목요일 치매환자 가족을 위한 ‘헤아림 가족교실’을 치매안심센터(중화산동 소재) 교육실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