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전북도, 탄소기업 해외시장 진출 위한 디딤돌 마련
전주시-전북도, 탄소기업 해외시장 진출 위한 디딤돌 마련
  • 전북 고봉석 기자
  • 입력 2018-03-08 15:32
  • 승인 2018.03.0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와 전북도가 국내 탄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디딤돌을 마련했다.

시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프랑스 파리 노르빌팽트 전시장에서 진행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복합재 박람회인 ‘JEC World 2018’에서 전주지역 탄소관련 기업들이 수출 계약을 체결하거나 새로운 거래처를 발굴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전 세계 약 1300여 개의 복합재료 업체와 113개국 약 4만 여명의 복합재료 관계자가 참여하며, 시와 전북도,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이번 박람회에 국내 탄소유망기업 8개사와 함께 공동 전시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의 제1호 연구소기업인 ‘솔라시도코리아’는 이번 박람회에서 독일 B社와 탄소복합재 기술활용 태양광모듈에 대해 MOU체결 후 12일 100만달러에 달하는 구매의향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또한, ㈜피치케이블은 기존 거래처인 Declic社와 Group finot社 등에 이어 올해 새롭게 Concepturbain社과 Plas Eco社 등 신규 바이어를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박람회의 제품전시에 참여하고 있는 도내 기업들은 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파리무역관 임채근 관장, 지사화팀 송희몽 과장과 함께 현지 지사화 사업에 대해 논의한 뒤, 향후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는 전주의 탄소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관련 기업들이 해외시장을 개척하는 성과를 이뤄낸 것에 큰 의미가 있다”라며 “전주시는 앞으로도 탄소산업이 지역은 물론 대한민국 미래의 먹거리로 성장하고, 관련 기업들도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