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4월 남북정상회담이어 5월 북미정상회담 '제안'
北 김정은 4월 남북정상회담이어 5월 북미정상회담 '제안'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8-03-09 14:58
  • 승인 2018.03.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최근 4월말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사상 최초 북미정상회담까지 제안하는 등 최근 잇달아 파격적인 모습을 거듭 보이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뒤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금년 5월까지 만날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은 신속하면서도 파격적인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보냈다.

 북한의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온 것도 주목할 만했지만, 이른바 '백두혈통'인 김 위원장의 피붙이가 처음으로 남한에 온 것은 전에 없는 파격적인 조치였다.

 당시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를 직접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빠른 시일 내에 평양에서 뵈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남북정상회담을 시사한 바 있다. 또 이후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서울을, 우리측 대북특사단이 평양을 오가며 논의한 끝에 남북정상회담을 도출해낸 것도 파격이었다.

 거기에 김 위원장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면서 분단 후 최초로 북한최고지도자가 군사분계선(MDL)을 넘을 가능성이 높다. 나아가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브리핑에서 볼 수 있듯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가능한 조기에 만나고 싶다는 뜻을 표명하고, 비핵화 의지와 핵·미사일 실험을 자제한다고 약속했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들이 지난 1월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 이후 단 2개월만에 진행된 일들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