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변화' 펜스 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 효과 있다는 증거"
'북한의 변화' 펜스 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 효과 있다는 증거"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3-10 11:14
  • 승인 2018.03.1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9일(현지시간) 비핵화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과 북한간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는 것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이 효과가 있다는 증거"라고 밝혔다. 

백악관이 홈페이지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탄도 미사일과 핵 실험을 모두 중단하면서 비핵화 논의를 위해 (트럼프 대통령을)만나기를 (원한다는)북한의 희망은 김정은 정권을 고립시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이 효과가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계속해서 동맹국들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김정은 정권에 대해 제재를 강화하고, 조금도 양보하지 않고 있는 데도 북한은 (협상)테이블로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결의는 흔들림이 없고 우리의 정책은 변하지 않는다"며 "북한이 핵 계획을 끝내기 위한 구체적이고 영구적이며 검증가능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모든 제재 조치가 그대로 유지되고 최대 압력 캠페인이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