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건설 '서희GO집'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기준으로 자리매김
서희건설 '서희GO집'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기준으로 자리매김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3-12 13:04
  • 승인 2018.03.1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서희건설이 오픈한 지역주택조합 정보공개 플랫폼 ‘서희 GO집’이 오픈 11개월을 맞이했다. 

서희GO집은 자사가 추진하고 있는 ‘서희스타힐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의 사업진행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해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서비스로 오픈 후 11개월 동안 누적방문자 수가 420만명에 달하며, 지역주택조합 선택의 기준으로 자리매김 했다.

지역주택조합은 최근 들어 연일 강도가 높아지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내 집 마련이 더욱 더 어려워진 시기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한 방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실수요자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가 인기를 이어가면서 이제는 중견 건설사뿐만 아니라 대형 건설사들도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사업에 뛰어들기 시작한 것이 그 증거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 기여를 목적으로 아파트를 짓는 방식으로 지난 1977년 첫 도입됐다. 주민이 직접 조합을 만들어 토지를 매입하고 시공사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집을 공동으로 구입하는 것과 비슷해 주택 공동구매로 불리기도 한다.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여러사람이 모여 직접 사업을 추진하기 때문에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분양가가 책정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지역주택조합 아파트가 토지를 제대로 확보하지 못할 경우 사업 진행이 지체되는 것은 물론 추가 진행비가 드는 등의 위험성이 상존하고 있어 많은 주의를 요했던 사업이다.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대표 건설사인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은 이 같은 시장의 불안정성을 줄이고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서희 GO집’을 오픈해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가장 큰 불안요소였던 투명성을 강화시켰다.

‘서희 GO집’은 서희건설이 시공 예정사로 참여하는 지역주택조합 사업 중 착공이 가능한 조건을 충족했거나 착공이 임박한 사업지를 엄선해 소개하는 서비스로, 법으로 정해져있는 지역주택조합 사업 추진 가능 조건인 조합원 가입률 50% 이상, 토지확보율 95%이상 보다 높은 단계에 있는 사업을 추천해 안정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한 사업지를 소개하는 서비스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실수요자들에게 희망고문을 하며 피해를 주는 일부 업체들 때문에 건실하게 사업을 진행하는 조합마저도 부정적인 편견을 벗어나기가 쉽지 않은 실정” 이라며, “서희 GO집을 통해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수요자가 안심하고 선택할 수 있는 지역주택조합의 이미지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서희건설은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대표 건설사답게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로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들에게 더욱 더 정확하고 쉽게 정보를 전달 할 수 있도록 관련 컨텐츠를 강화한 홈페이지를 개편해 새롭게 오픈했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이번 서희건설 홈페이지 리뉴얼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내 집 장만을 하고자 하는 실수요자들에게 정확하고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계속 노력 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