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 의혹' 반박 기자회견 "허위기사 정정보도와 사과 요구"
정봉주 '성추행 의혹' 반박 기자회견 "허위기사 정정보도와 사과 요구"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3-12 15:19
  • 승인 2018.03.1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자신의 기자 지망생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면서 해당 보도를 한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프레시안 기사에 등장하는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A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성추행 당일로 보도된 2011년 12월 23일의 자신의 행적을 설명하며 "그 시간에 명진스님을 만나고 있었다"며 당시 찍었다는 사진을 증거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어 "저녁 무렵에는 '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고기를 먹으러 갔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24일에도 오전에 배우 문성근씨, '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고(故) 문익환 목사의 묘소를 참배했다"며 "참배를 마치고 설렁탕집에서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후 시간에는 서울 광진구의 W호텔에서 부인과 함께 커피를 하시고, 팬클럽 회원들과 대책회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프레시안 기사는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작성된 것"이라며 "제가 재기를 위해 서울시장에 출마하려는 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날 오전에 맞춰 보도를 한 것은 매우 의도적"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한다"며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다면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취할 수 있는 법적 조처를 다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서는 "출마의사는 유지한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