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채용비리 의혹 불법행위 없었지만 공정성 위해 사의"
금감원장 "채용비리 의혹 불법행위 없었지만 공정성 위해 사의"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3-12 19:00
  • 승인 2018.03.1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2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최 원장은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다.

최 원장은 이날 사의 표명 관련 입장문을 내고 "금융감독원장의 직을 사임한다"며 "최근 본인이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임할 당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본인은 하나은행의 인사에 간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당시 본인의 행위가 현재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고,금융권의 채용비리 조사를 맡은 금감원의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며 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은 지난 10일 터져 나왔다.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대학 동기의 아들을 내부 추천했으며 결국 합격, 현재 하나은행 영업점에서 근무 중이라는 것이다.

최 원장은 논란 직후 공식 해명자료를 통해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을 때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금융기관의 채용비리를 감시·감독해야 할 금감원 수장이 특혜 채용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여론은 급속히 악화됐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금융 부문 채용비리를 '적폐'로 지적한 만큼 청와대에서도 심상치 않은 기류를 보이자 최 원장이 결국 자리를 내놓게 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