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종로1~5가 자전거전용차로 내달 8일 개통
서울시, 종로1~5가 자전거전용차로 내달 8일 개통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8-03-13 09:05
  • 승인 2018.03.13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서울시는 종로1~5가 2.6㎞ 자전거 전용차로를 다음달 8일 개통한다고 13일 밝혔다.
 
자전거 전용차로는 자전거만 통행하도록 구분된 차로다. 차선, 안전표지, 노면표시로 차가 통행하는 차로와 구분한다.
 
종로1~5가 자전거 전용차로는 중앙버스차로(2.8Km)와 동일한 구간을 따라 이어지는 차로다.
 
시는 야간에도 자동차와 자전거가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태양광매립형 발광다이오드(LED)등을 설치한다. 교통량이 많은 교차로 주변에는 분리대와 시선 유도봉 등 안전시설을 설치한다.
 
도심 한복판인 종로에 자전거 전용차로가 개통돼 앞으로 자전거 이용자들이 시내 한복판을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됐다. 자전거 수송분담률도 높아질 전망이다.
 
향후 청계천과 도심 주요 간선도로가 연결되면 종로1~5가 자전거 전용차로가 자전거 도로망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시는 전망했다.
 
시는 자전거 전용차로 개통일인 다음달 8일 자전거 운전자 3000명이 종로~흥인지문~청계천로~종로 6㎞ 도심 순환 구간을 달리는 '도심 라이딩 퍼레이드'를 개최한다.
 
참가자는 종로 자전거도로를 포함해 종로구간 남측 전차로를 주행하고 흥인지문을 지나 청계천로 자전거 우선도로를 주행한다.
 
참가신청은 13일 오전 9시부터 서울시 홈페이지(http://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선착순 3000명 모집한다.
 
신청자격은 본인 자전거와 헬멧 등 자전거 안전장비를 갖추고 6㎞ 구간을 완주할 수 있는 15세 이상 시민이다. 개인 자전거가 없는 시민도 당일 오전 9시부터 종로 출발지점에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빌리고 안전장비를 갖추면 참여 가능하다.
 
순환도로를 주행한후 다시 도착하는 종로에서는 '종로 차없는 거리' 행사가 열린다. 공공자전거 따릉이 체험 공간, 문화공연 등 행사가 마련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서울시는 앞으로도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자전거 도로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