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든든’ 개소…성폭력 근절 의지 뚜렷
영진위, ‘든든’ 개소…성폭력 근절 의지 뚜렷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8-03-13 16:52
  • 승인 2018.03.1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에 참여한 심재명 회장, 문소리 배우, 원민경 변호사>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지난 12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실에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행사 및 영화계 성평등환경조성을 위한 성폭력·성희롱 실태 결과발표 토론회’를 개최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유성엽, 여성영화인모임과 공동으로 진행한 본 행사는 총 2부로 구성됐다. 1부는 ‘든든’ 소개 및 활동 계획 발표와 영진위와 여성영화인모임이 MOU를 맺는 행사로 이뤄졌다.
 
2부에서는 이나영 교수가 ‘2017년 영화계 성폭력·성희롱 실태조사’ 결과 보고를 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영화계 성평등환경조성을 위한 정책을 제시했다.
 
이어 한국성폭력상담소 김혜정 부소장, 법무법인 ‘원’의 원민경 변호사, 문소리 배우, 남순아 감독,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김선아 집행위원장이 토론을 맡았다.
 
현재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른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에 대한 높은 관심과 맞물려 현장에는 취재진을 비롯한 영화산업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유성엽 문체부 위원장은 “우리나라 문화산업의 근간인 영화산업의 지속 성장과 정의사회 구현을 위해서는 권력형 성범죄라는 비정상적인 행태와 관행이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문소리 배우는 “한국영화가 발전하고, 전 세계적으로도 주목을 받고, 좋은 작품을 내고 있지만 지금은 과정의 올바름에 힘을 써야하는 때”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든든’이 한국영화의 성평등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든든한 존재라면 나도 한국영화성평등센터에 든든한 존재가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영진위는 2016년 말부터 영화단체들과 함께 영화산업 내에서 발생하는 성범죄를 근절하고 예방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작년 1월부터는 영진위에서 지원하는 작품에 대해 ‘성폭력 예방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성폭력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자는 지원에서 배제하는 등 성폭력 근절 의지를 뚜렷하게 드러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