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조리원, 적정 인력충원 요구 기자회견
서울지하철 조리원, 적정 인력충원 요구 기자회견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8-03-13 17:04
  • 승인 2018.03.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소속 식당 조리원들이 적정 인력충원을 요구했다.
 
서울교통공사 식당 조리원과 업무직협의체는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입 예정인 주 5일제를 향해 ‘노동 강도 강화 꼼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들에 따르면 공사는 업무직의 정규직 전환이 이달 1일 마무리되면서 직종별로 노동형태를 변경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중 식당 조리원 노동형태는 주간 5일과 주말 1일로 총 6일 일하는 ‘3교대 변형통상 근무’에서 주간 4일과 주말 1일로 5일 2교대 근무로 바뀔 계획이다.
 
식당 조리원과 업무직협의체는 "노동시간 단축이라는 기본적인 측면에서 주 5일제 변경은 진일보한 변화임에 분명하지만 의도와 관계없이 공사의 치졸한 꼼수가 숨어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장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2교대 근무 도입에 따른 근무강도 강화, 조리원 1인당 식수 인원 기준 마련 및 인력충원 요구 외면, 주 5일제에 따른 초과근무 폐지 등을 ‘꼼수’라 지적했다.
 
인원을 늘리지 않은 채 근무 일수를 줄이다 보니 아침·저녁 식사 때 노동자의 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다.
 
이들은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부족한 조리원 수를 늘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서울교통공사의 경우 기지당 최대 1000여 명의 세끼 식사와 간식을 10명 이내의 인원이 책임진다"며 "과학기술원 61.5명, 병원 52.3명, 공공기관 1인당 28.8명 수준의 다른기관 식수인원에 비교해도 많은 수치"라고 꼬집었다.
 
또한 전체 노동일수가 6일에서 5일로 줄어들면서 주말근무에 따른 수당이 초과근무수당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
 
식당 조리원과 업무직협의체는 "노동시간 단축이 사람은 그대로 둔 채 시간만 줄여 각자의 부담을 증가시키는 방식이 아니라 사람을 늘려 그만큼 개인당 노동의 양과 시간을 단축시키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당장 인력충원이 어렵다면 적어도 노동에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 맞다"고 토로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