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지방공기업 최초 '경기 스마트시티 국제세미나' 개최
경기도시공사, 지방공기업 최초 '경기 스마트시티 국제세미나' 개최
  • 수도권 강의석 기자
  • 입력 2018-03-13 17:14
  • 승인 2018.03.13 17: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세미나를 계기로 사업화 모델 발굴 및 스마트시티 플랫폼 구축 본격 추진
[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경기도시공사는 국내외 스마트시티 전문가를 초빙하여 판교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지방공기업 최초로 '경기 스마트시티 국제세미나'를 성황리에  13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세계적으로 치열해 지고 있는 스마트시티 경쟁 속에서 스마트시티의 미래를 전망하고, 경기도시공사의 대응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본 행사에는 경기도시공사 내부직원뿐 아니라 스마트도시 협회 회원사, 스타트업 기업, 지자체 및 공공기관 직원 등 150명 이상 참석하였다.

주제발표는 “싱가폴 스마트네이션 프로젝트” 총괄기획자인 싱가폴 난양공대 윤용진 교수, 국가 스마트시티 특위 위원장 연세대 김갑성 교수, 국내 자율주행 선도기업 KT의 최강림 상무 등 3명이 맡았다.

각각 싱가폴 스마트시티 실증사례, 스마트시티 정부정책 방향, 자율주행 스마트시티의 미래에 대한 발표하였다.

발표후에는 “경기도시공사의 스마트시티 구현방향”에 대하여 심도있는 토론이 이루어 졌다.

참석자들은 이번 기회를 통해 스마트시티에 대한 새로운 정보 습득과 함께 앞으로의 방향설정에 많은 도움을 얻었다는 의견이었다.

공사는 이번 세미나에서 제시된 의견을 토대로 스마트시티 종합전략 수립과 함께 연내 실효성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여 공사 시행사업에 시범적용하고, 향후 해외시장까지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공사에서는 현재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자율주행 기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경기도시공사 김용학 사장은 “스마트시티가 향후 국가경쟁력을 결정한다는 판단이다. 공사가 국가발전과 신성장동력 창출 위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시티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