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공모사업 최종 선정
포항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공모사업 최종 선정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3-13 22:44
  • 승인 2018.03.13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기대해
[일요서울ㅣ포항 이성열 기자] 포항시는 지난 13일 포항 중앙상가가 2018년 야시장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야시장 공모사업에 선정된 포항중앙상가는 1년간 특별교부세 5억원, 지방비 5억 원 등 총 10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지역문화 및 관광자원과 연계한 야시장을 운영하게 된다.

포항시와 포항중앙상가상인회는 야시장 명칭을 포항시 공인 특산품 브랜드인 ‘영일만친구’ 야시장으로 명명하고 포항 중앙상가를 넘어 포항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야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영일만친구 야시장은 포항 중앙상가 내 육거리~북포항우체국 300m구간에서 연중무휴로 운영될 예정이다.

손정호 일자리경제노동과장은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은 지진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 동안 야시장 개장을 위해 노력해 온 만큼 전국에서 찾아오는 성공적인 야시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