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컬링 ‘오벤저스’, 노르웨이에게 패배...“17일 캐나다와 동메달 결정전”
휠체어 컬링 ‘오벤저스’, 노르웨이에게 패배...“17일 캐나다와 동메달 결정전”
  • 임자영 기자
  • 입력 2018-03-16 18:47
  • 승인 2018.03.16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 (사진 :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
휠체어 컬링 대표팀 ‘오벤저스’가 준결승전에서 노르웨이에 아쉽게 패하고 말았다 

세계랭킹 4위인 휠체어 컬링 대표팀은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준결승에서 노르웨이에 6-8로 졌다.

휠체어 컬링 대표팀인 리드 방민자(56), 스킵 서순석(47), 서드 정승원(60), 포스 차재관(46), 이동하(45)이 출전해 결승을 목표로 싸웠지만 아쉽게 져서 동메달 결정전으로 가게 됐다.

경기 시작부터 한국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4엔드. 후공 시작 직전 차재관을 이동하로 바꿔 승부수를 던졌다. 이때 이동하의 더블테이크 아웃을 성공시켜 스코어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4-4 동점으로 7엔드까지 이어갔다. 이때부터 한국은 분위기 반전 기회만을 엿봤다. 하지만 서순석의 샷이 노란 스톤을 걷어내고 1번 스톤에 자리를 잡았다. 그러나 마지막 노르웨이의 스킵샷이 빨간 스톤을 걷어내고 자리에 머물며 2점을 내줬다. 

8엔드에서 한국은 다시 스코어 동률을 만들었지만, 마지막 9엔드에서 서순석이 마지막 컴어라운드 샷이 실패하며 결국 2점을 내주고 경기가 끝났다. 

한편 나이, 지역, 성향 모두 제각각으로 ‘오벤저스’라는 별명이 붙은 휠체어 컬링 대표팀은 오는 17일 오전 9시 35분 캐나다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