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1년 앞둔 KT 남중수 대표 ‘CEO 성적표’
임기 1년 앞둔 KT 남중수 대표 ‘CEO 성적표’
  • 현유섭 
  • 입력 2007-05-21 15:13
  • 승인 2007.05.2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 없는데, 밥그릇 챙기기”
올해 KT 임원 급여총액 인상이 직원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남중수 대표가 취임 이후 2년 간 이렇다 할 성적표를 기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최근 본사와 계열사에 대한 각종 비리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내부 불만이 커지고 있다. 임기를 1년 앞둔 남중수 대표의 취임 이후 성적표와 미래를 짚어봤다.

남중수 대표는 지난 2005년 민영화된 KT의 2대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남 대표는 취임 이후 와이브로와 IPTV 등 차세대 통신서비스 사업에 투자를 강화하는 등 공격적 마케팅을 펼쳤다. 하지만 그의 성적표는 썩 좋지 않다. 임기 첫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감소했다. 지난해부터는 유선전화 및 초고속인터넷 사업의 정체현상까지 나타나면서 회사 수익성이 악화되는 문제까지 겪고 있다. 게다가 남 대표가 추진한 신규사업도 지지부진한 상태다.

올 들어서는 KT와 계열사에 대한 비리 의혹까지 터지면서 남 대표의 속을 쓰리게 하고 있다.

지난 3월 KT 계열사의 납품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됐다. 또 납품비리 수사가 2개월째 계속되면서 KT경영진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4월 들어서는 KT 경영진에게 직접 폭탄이 떨어졌다. 한나라당 김태환 의원이 KT와 현대건설이 추진 중인 ‘서울숲 힐스테이트아파트’ 개발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부적절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이다.

KT 경영진은 이에 대해 사업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며 외압설을 강하게 반박하면서 사태 수습에 나섰다.

남중수 대표 등 KT 임원진이 각종 외풍에 견딜만한 경영 성적표를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초라한 CEO 성적표

KT가 최근 발표한 올 1.4분기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올 들어 매출은 각종 솔루션 사업의 활성화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62억원이 늘어난 2조 9538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속사정은 좋지 않다. 기반 사업인 초고속 인터넷과 전화, 유무선 전화를 통합한 랜드 투 모바일 사업 매출이 감소,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6억원이 줄었다. 영업이익도 마케팅 비용과 상품원가의 증가로 1379억원이 감소했다.

문제는 순이익 감소가 만성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부터 주력사업인 초고속 인터넷 분야에서 시장점유율이 50% 이하로 떨어졌다. 경영진이 경쟁업체의 약진에 따른 고객확보를 위한 영업비용 과다 지출 등으로 이익 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KT는 국내 증시 시가총액 상위 기업 순위가 후퇴하는 수모를 겪었다.

올 5월 초 현재 국내 유가증권 시장 시가총액 순위를 보면 KT는 14위로 지난 2005년 5월 11위보다 3단계나 떨어졌다.

KT 경영 실적은 주가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말 4만6000원대에 마감한 주식은 올 들어 증시 호황 속에서도 제자리 걸음이다.

한 증권사 직원은 “KT가 최근 구설수에 휘말려 곤혹스러워하고 있지만 기반 사업이 워낙 튼튼해 반등요소가 많다” 고 말했다.

외풍보다 내풍이 더 무섭다

국내 일부 정보통신 업계 관계자들은 남중수 대표 등 경영진의 위기를 내부 불만으로 진단했다. 경영진들의 급여가 뚜렷한 성적표 없이 급격히 오른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KT 노동조합원들이 이용하는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남중수 대표 등 경영진들의 임금인상에 대한 비판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

경영진이 실적 없이 자기 밥그릇만 챙기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 섞인 목소리가 대부분이다.

또 일부 노조원들은 영업부서와 상관없는 직원까지 영업전선으로 내몰고 있는 현실 등을 비판하며 경영진들의 무능력함을 꼬집기도 했다.

한 노조원은 “직원들은 경영악화로 임금을 덜 받고 경영진은 더 받는 것이 회사의 비전인가” 라고 토로했다.

다른 직원도 “새로운 서비스를 실시하면 고객유치 등의 실적 강요에 시달리고 있다” 고 말했다.

최근 불거지고 있는 의혹도 올해 말 사장 선임을 놓고 내부 갈등을 알리는 신호탄이 아니냐는 추측으로 이어지고 있다.

납품비리 관련 의혹도 내부 관계자의 투서로 수사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같은 추측은 KT 관련 업체들에서 새어나오고 있다. 연말 남 대표의 연임에 대한 것들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체 관계자는 연임이 힘들지 않겠느냐며 경영진의 쇄신이 필요한 시기라고 진단했다.

KT 홍보팀 관계자는 “올해 임원 보수 총액이 15억원 오른 것은 사실” 이라며 “최근에 제기된 의혹들은 수사 중이지만 터무니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춘추전국시대 초고속 인터넷시장
오토바이가 사은품, 출혈경쟁 ‘점입가경’

‘가입하면 오토바이를 드립니다.’

회사원 김진수씨(31·가명)는 최근 출근길 지하철역 입구에서 뽑은 무료신문 광고를 보고 눈이 솔깃했다.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에 가입하면 전동
스쿠터를 ‘꽁짜’로 준다는 광고 때문이다.

본지가 확인한 결과, 일부 초고속인터넷 가입 대행업체가 최근 LG파워콤과 하나포스 중 하나를 골라 약정 가입하면 고가의 오토바이를 준다는 광고를 무료신문에 게재했다.

광고는 소비자들에게 사은품을 비교해보라며 약정 계약 시 저가의 가격으로 컴퓨터를 제공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특히 젊은이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소형 오토바이도 등장했다. 전동용 오토바이는 공짜로 제공하며 80만원 상당의 49CC급 오토바이는 18만
원에 준다는 것이다.

KT 메가패스 가입 대행업체도 가입 고객들에게 소형 가전제품 또는 자전거를 준다는 인터넷 광고로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국내 초고속 인터넷 시장 사업자 판도 변화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 후발 주자인 LG파워콤의 선전으로 KT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하기 시작한 것이다.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올 3월 말 현재 KT의 국내 초고속 인터넷 시장 점유율은 45.3%다. 하나로텔레콤(25.6%)과 LG파워콤(9.3%)이 뒤를 잇고 있다. 후발 사업자들이 50%가 넘는 점유율을 유지하던 KT의 위치를 흔들기 시작한 것이다.

정보통신부가 지난해 9월 말 현재 집계한 국내 초고속인터넷 시장 현황을 보면 KT가 51.8%의 점유율을 유지했고 LG파워콤은 0.9%에 불과했다.

그러나 10월 통계에서는 급격한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KT의 시장점유율이 6%p떨어진 반면 LG파워콤이 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시장 점유율 변화는 사업자별 광고에서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LG파워콤이 지난해부터 인터넷 속도를 강조하고 있다. KT는 ‘내 컴퓨터까지 100% 광랜’이라는 문구로 빼앗긴 고객 되찾기에 나서고 있다.

또 KT는 시장점유율이 50% 밑으로 떨어지면서 지배적사업자 해제를 내심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장 지배적 사업자 해제를 통해 요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영업비용 증가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KT로서는 이보다 반가운 것도 없는 셈이다.

초고속인터넷 사업이 고객확보에 사활이 걸린 점과 서비스 요금을 받는 현금장사인 점을 감안하면 사업자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유섭  hys07@daliysu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