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시민행동 "김어준 블랙하우스 제작진, 책임자 징계·재발방지 대책 마련해야"
미투시민행동 "김어준 블랙하우스 제작진, 책임자 징계·재발방지 대책 마련해야"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8-03-29 11:23
  • 승인 2018.03.2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 홈페이지 캡쳐 사진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이하 미투시민행동)이 정봉주 성폭력 사건과 관련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 제작진에게 책임자 징계,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미투시민행동은 28일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의 보도자료에 대해 “‘논란이 된 특정 시간대에 대한 사실 확인에 집중했을 뿐’이라며 면피와 변명에 대부분을 할애한 입장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 “사실을 왜곡하고, 특정 프레임으로 사건의 본질을 흐리던 가해자의 관점에 선 뉴스를 지상파에서 보도한 데에 대한 책임은 입장 발표로 면할 수 없다”며 “제작진이 밝힌 대로 ‘시청자 여러분과 피해자 A 씨께 깊이 사과’하며, ‘보다 공정한 방송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자 한다면 응당한 후속 조치 또한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후속조치 관련 미투시민행동은 “SBS는 명확한 사과, 관련자 교체와 책임자 징계, 정상화 및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 등 편파 보도로 피해자에게 유발한 고통에 제대로 책임을 져야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