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완료
여수해경,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완료
  • 전남 조광태 기자
  • 입력 2018-04-05 10:01
  • 승인 2018.04.0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 = 여수해양경찰서 >
[일요서울 ㅣ 여수 조광태 기자]  여수해양경찰서( 서장 송 창훙)는 안전 취약개소 집중점검 등 안전사회에 대한 국민적 눈높이에 맞춘 해양시설 59개소 대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6일부터 3월 30일까지 54일간 해양사고의 발생 가능성이 높은 기름 및 유해 액체물질을 저장하는 해양시설 59개소를 대상으로 9개 기관, 단ㆍ업체 213명이 참여하는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했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번 해양시설 국가안전 대진단 점검 결과 133건의 지적사항이 나왔으며, 그중 119건에 대해선 현장 시정조치 하였고, 시설물 보수·보강 13건, 등은 조속히 처리토록 했다.

특히, 기름이송 배관의 압력 해소를 위해 저장 탱크 밸브를 수시로 개방하여 사용하는 0모 업체 사업주를 대상으로 인명사고 발생 우려가 높아 즉시 시설물 개선조치 시정명령을 내렸으며, 오염물질 기록부에 해양시설 탱크에서 발생한 폐기물 처리내용 미기재 업체 1개소를 대상으로 과태료 30만 원을 부과했다.

해경 관계자는 “이번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찾아낸 문제점 133건에 대해 데이터 모니터링 하여 미진한 사항이 완료될 때까지 관리하고, 올 하반기 해양시설 재점검을 통해 개선 이행 여부를 재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