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희건설, 신용도 개선...‘지역주택조합사업’ 탄력 받을 전망
서희건설, 신용도 개선...‘지역주택조합사업’ 탄력 받을 전망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8-04-05 11:25
  • 승인 2018.04.0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이 신용도 개선으로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서희건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BB+’에서 ‘BBB-’로 한단계 상향 조정함과 동시에 등급 전망도 ‘안정적’으로 상향 평가 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희건설이 현금흐름 개선으로 순차입금 축소돼 재무안정성이 제고되고, 매출·이익 기여도가 높은 지역주택조합사업의 위험을 적절히 통제해 양호한 수익성과 재무구조를 상당 기간 유지한 것이 신용등급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또, 서희건설이 수분양자에 대한 중도금대출 승인이 완료된 후 공사를 개시하고 있어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의 문제점으로 지적 받던 일반분양에 대한 리스크와 영업 자산의 급격한 증가 및 부실화 위험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업의 신용등급 상승으로 서희건설의 자금조달 능력은 더 원활해질 전망이다. 신용등급 평가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주력 사업인 ‘지역주택조합 사업’도 덩달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서희건설은 2일, 1859억 원 규모의 부산 사상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신축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포천 송우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신축 사업도 착공을 위한 마지막 관문인 수분양자들의 중도금 대출에 대한 연대보증 817억2000만원 규모의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4일 공시했고, 조만간 착공에 돌입할 계획이다.

또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신뢰와 안정화를 목적으로 지역주택조합 정보 플랫폼인 '서희GO집'을 작년 4월 10일 오픈했다. 지난 1년 동안 약 510만여 명이 방문하면서 지역주택조합 사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민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더욱 더 투명하고 안정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