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산시는 지난 9일 시장실에서 호산대학교(총장 박소경)와 ‘건강증진대학 만들기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0일 경산시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올해 건강증진대학 만들기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호산대학교와의 업무협약으로 주요 내용은 “안전하고 건강 지향적 캠퍼스 환경조성, 건강증진프로그램 운영, 건강강좌 등에 관해 양 기관이 상호 협력·지원하는 것”이다.

건강증진대학 만들기 사업은 ‘제2기 건강도시 경산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2013년 대구한의대학교, 2014년 대구대학교, 2015년 대경대학교, 2016년 경일대학교, 2017년 대구가톨릭대학교와 협약을 통해 각 대학의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활기차게 추진 중이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건강증진대학 만들기 사업은 대학구성원들이 올바른 건강생활습관을 실천하도록 우리 시가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12만 대학생들이 활기하고 건강한 대학생활을 영위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지난 9일 시장실에서 호산대학교(총장 박소경)와 건강증진대학 만들기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