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의 청렴도 평가에서 인천시 내 군․구 청렴도 1위, 전국 자치구 중 15위를 차지한 계양구가 지난 10일 박상신 부구청장 주재로 각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청렴도 향상 추진시책 보고회를 가졌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매년 공공기관 총 600여 개 기관, 기초자치단체 226개 기관을 대상으로 청렴수준을 진단하고 부패취약 분야에 대한 자율적인 개선 노력을 유도하기 위하여 2002년부터 청렴도 측정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보고회는 부서별로 실천 가능한 청렴시책을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구 청렴도를 향상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에 각 부서에서는 올해 중점 추진할 청렴시책으로 ▲영화를 통해 다짐하는 청렴 ▲청내 아침방송 실시 ▲친절 마일리지제 운영 ▲청렴액자 비치 ▲납세자보호관 조례 제정 ▲표준지방세정보시스템 상시 모니터링 지속 운영 ▲깨끗하고 공정한 복지를 위한 클린 모니터링 실시 ▲청렴멘토링 운영 ▲청렴생활 점검의 날 운영 ▲청렴화분 가꾸기 ▲청렴트리 제작 ▲민원처리 만족도 조사 실시 ▲베스트 친절직원 선정 ▲직원 청렴문고 운영’ 등을 다양하게 보고하였다.

박상신 부구청장은 강평을 통해 “청렴은 계획이나 구호에 그쳐서는 안 되고 잘못된 부분을 개선하기 위한 실천노력과 마음가짐이 중요하다”며 “청렴은 한순간 방심하게 되면 떨어지게 되어 있으므로 지난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지속적으로 계양구의 친절과 청렴 이미지를 제고하고, 부서장 및 기관장은 리더로서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소통하여 직원들의 불평불만을 해소하고자 노력하라”고 당부했다.

인천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