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4차산업혁명 시대!, 어떤 변화가 있을지 단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하지만, 기존조직의 인식 변화는 쉽지 않다. 그리고 한계도 있다.

이에 안동시의 파격적이고 탈(脫) 공무원화 된 ‛다이내믹 100년 등불기획단' 출범이 특히나 주목을 끈다.

안동시는 급변하는 시대, 10년 후의 안동 미래를 예측하고 대비하면서 지역과 조직발전을 이끌어 나갈 창의적 핵심인재 육성을 위해 ‛다이내믹 100년 등불기획단'을 지난 10일 출범했다.

‛다이내믹 100년 등불기획단'은 이미 권영세 안동시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대비한 미래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우리의 미래는 우리 스스로 개척해 나갈 수 있는 역량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힌바 있듯이 미래 지향적인 창의인재 육성이 필요하다는 비전에서 출발했다.

이에 안동시는 인적구성은 변화를 유연하게 받아들일 수 있고, 탈(脫) 공무원화가 쉬운 공직경력 5년 이하의 새내기 티를 완전히 다 벗지 못한 직원 중에서 24명을 엄선했다.

‛다이내믹 100년 등불기획단'은 앞으로 진행될 전문기관 위탁교육(2年)과 선진지 견학 등을 통해 지역의 현안과 미래를 고민하며 틀에 얽매이지 않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해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권혁서 기획예산실장은 “다이내믹 100년 등불기획단을 이름 값하는 조직이 되도록 힘쓰겠다.”면서 “직원의 역량 강화와 함께 수준 높은 시책이 많이 발굴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동시는 급변하는 시대, 10년 후의 안동 미래를 예측하고 대비하면서 지역과 조직발전을 이끌어 나갈 창의적 핵심인재 육성을 위해 ‛다이내믹 100년 등불기획단'을 지난 10일 출범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