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올해 4월 7일부터 8일까지 서울 남산한옥에서 사단법인 한국음식문화원이 주최하고 2018 한국음식 맛 체험 박람회조직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18 한국음식 맛체험 박람회”에 참여해 지난 8일 경주대학교는 외식조리학부 학생들이 단체팀에서 작년에 이어 “한국음식 향토음식부문 우수” 서울특별시장상을 수상했다.

2014년부터 매년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특별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후원으로 우수 한식관련 기업·단체·대학·개인에게 한국음식을 체험 및 홍보하고 요리경연하면서 이를 격려할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2018 한국음식 맛 체험 박람회는 한국음식 세계화에 대한 국내ㆍ외적으로 인식을 높이고, 학생들의 한국음식의 우수성과 대학에서 배운 요리 실력의 펼칠 수 있도록 음식전시체험, 음식 맛 체험, 요리경연대회로 구성하고 있다.

이번 음식박람회 및 전시경연요리대회는 일반팀과 단체, 학생팀이 출전해 1차 서류 심사를 거쳐 최종 18팀, 250여명이 선발되어 4월 7~8일 2일간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야외무대에서 개최됐으며, 국내외 관광객들이 1만 여명 이상 다녀간 최대 규모의 한국음식 조리박람회이다.

경주대학교 외식ㆍ조리학부 박기오교수(지도교수)와 학생들은 이번 요리대회에서 한국음식 향토음식부문에 출전해 한국음식 전시, 체험, 경연의 각 3개의 파트에 출전한 17명의 외식ㆍ조리학부 학생들은 전시주제로 “꽃보다 봄”, 체험주제로 “화반(꽃 비빔밥)”라는 주제로 17개의 작품을 출전했다.

경주지역의 10대 우수 농축산물의 이용해 경주 친환경 농특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면서 경주지역의 음식문화관광을 알릴 수 있는 실험적인 음식들이 국내외 관광객들과 심사위원단의 눈과 입을 사로잡았다.

이성희 총장은“우리 경주대학교 외식조리학부 단체 학생팀이 한국음식 향토음식부문에 서울특별시 우수상을 수상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 한다”며 “우리나라 한류확산에 따른 한국음식의 우수성이 음식문화와 함께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한국음식을 통해 학생들이 세계적인 무대에서 다양하게 큰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하고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4월 7~8일 서울 남산한옥에서 사단법인 한국음식문화원이 주최하고 2018 한국음식 맛 체험 박람회조직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18 한국음식 맛체험 박람회” 시상식에서 8일 경주대학교는 외식조리학부 학생들이 단체팀에 출전해 작년에 이어 “한국음식 향토음식부문 우수” 서울특별시장상을 수상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