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패션주얼리 공동연구개발센터, 주얼리산업 재도약 위한 사업 추진
익산 패션주얼리 공동연구개발센터, 주얼리산업 재도약 위한 사업 추진
  • 전북 고봉석 기자
  • 입력 2018-04-12 17:05
  • 승인 2018.04.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익산 고봉석 기자] 익산 패션주얼리 공동연구개발센터(센터장 민충기)는 국내복귀 선도기업의 안정적 정착과 지역 주얼리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실질적 방안을 수립해 운영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시험인정기구(KOLAS)의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평가에 대비한 전문 연구인력 채용과 시험인정시스템 확보에 주력하기로 했다.

센터는 이번달 전문 연구인력 4명 채용을 시작으로 인력 교육, 전문기관 컨설팅, 측정 장비 점검 등 1년 6개월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한국시험인정기구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평가 과정을 거쳐 내년 말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을 받게 된다.

이를 위해 지난달 8일 CNAS(중국합격평정국가인가위원회) 인정기관인 CTL시험소(중국 청도 소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주얼리 업체들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품목에 대한 시험성적서 발급 지원을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습식도금장 개선 및 이온도금장비 재정비, 기업 애로사항 연구, 기술 및 연구 개발 체계 구축 등 실질적 기업지원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도금시설의 운영수익 구조개선을 위해 실시하는 습식도금장 개선을 5월말 완료하게 되면 고가와 저가 주얼리 제품의 투트랙 생산이 가능하게 된다.

아울러 국가공모사업 수행을 위해 3월말 익산시와 함께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공모사업 신청을 완료했고 연구개발센터 중심의 기업연계 연구 및 지원 공모 사업을 추진한다.

민충기 익산 패션주얼리 공동연구개발센터장은 “ 지역 주얼리 기업과 국내복귀 기업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효율적 운영으로 자립화를 실현, 귀금속·보석 도시의 명성을 지켜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