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는 오는 7월 1일 시행되는 효자4동 분동 및 혁신동 신설을 앞두고 서부신시가지와 전북혁신도시 주민들의 편리한 민원업무 처리를 위해 임시청사 위치를 선정하고 개청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먼저, 효자4동 임시청사는 전북도교육청 인근 효자성당 옆 천잠로 186 건물을 임차해 사용할 계획이다. 이후, 시는 해당지역 주민의견 수렴과 부지선정, 예산확보 등의 절차를 거쳐 효자4동 주민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또한, 혁신동의 경우 현재 혁신도시 문화숲으로 사용중인 임차건물 1층(오공로 43-24)을 임시청사로 활용키로 했다. 이후 시는 오는 2021년까지 중동 852 일원 부지에 주민자치센터와 문화시설 등의 기능을 갖춘 혁신동 주민센터를 건립해 청사를 이전할 계획이다.

시는 행정구역 개편과 임시청사 개청을 통해 인구과밀현상과 행정구역 이원화로 불편을 겪던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행정구역 개편에 대비해 임시청사 개청 준비와 함께 주민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홍보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부터 주민센터를 찾는 민원인과 공동주택 입주민 등을 대상으로 홍보하고, 오는 5월까지는 민원인 편의와 직원 업무능력 향상을 위한 임시청사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민선식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행정구역 개편이 시행되고 임시청사를 통해 민원·행정서비스를 제공하면 인구과밀현상과 행정구역 이원화로 불편을 겪던 주민들이 편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