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익산 고봉석 기자] 문화재청 백제왕도보존관리사업추진단(단장 송민선)과 익산시(시장 정헌율), 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는 ‘대왕릉 발굴조사’ 성과에 대해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2일간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현장공개 설명회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백제 사비기의 굴식돌방무덤(횡혈식석실분)인 대왕릉은 대형의 화강석을 정교하게 다듬어 만든 현실(玄室)의 규모는 지금까지 발견된 사비기 고분들 중 가장 큰 규모로 밝혀졌다.

특히 익산 제석사지 목탑지 등에서 확인되는 판축(版築)기법이 백제 왕릉급 무덤에서는 처음으로 봉분 조성에 사용되었다는 사실도 새롭게 확인됐다.

이틀간의 현장설명회에 참여한 수백명의 관람객들은 2시부터 발굴조사 성과에 대한 설명을 듣고 연구소측의 안내에 따라 차례대로 7 ~ 8명씩 왕릉의 내부를 관람했다.
대왕릉을 직접 관람한 전문가들은 일제히 백제의 정교한 무덤 축조기술과 규모에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현장을 찾은 수많은 일반시민들 역시 “생에 다시는 볼 수 없을 지도 모를 쌍릉(대왕릉)의 내부를 직접 경험하면서 압도적인 규모와 백제왕도 문화의 우수성에 경외감까지 느낄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100년만에 재발굴된 쌍릉의 위상을 일반시민들과 함께 공유하는 기회가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며 “대왕릉의 보존 및 활용방안 등을 검토하여 백제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익산시는 올해 대왕릉 발굴조사와 석재, 인골 등에 대한 과학적 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다.

전북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