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 표어 ‘평화, 새로운 시작’
2018 남북정상회담 표어 ‘평화, 새로운 시작’
  • 박아름 기자
  • 입력 2018-04-15 19:39
  • 승인 2018.04.15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공식 문안 공개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4월 27일 예정된 2018 남북정상회담 표어가 ‘평화, 새로운 시작(Peace, A New Start’으로 정해졌다.
 
15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가 공개한 문안에 따르면, 이번 회담의 표어는 ‘평화, 새로운 시작’으로 짙은 청색 바탕에 흰색 굵은 붓글씨로 적혀 있다. 해당 표어는 국민소통수석실에서 올린 여러 후보작을 바탕으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가 낙점했다.
 
서체 하단에는 ‘2018 남북정상회담’이 영어 ‘2018 INTER-KOREAN SUMMIT’ 문구와 병기됐다.
 
애초 오는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2000년과 2007년에 이은 ‘제3차 남북 정상회담’, 혹은 개최일을 삽입한 ‘4.27 남북 정상회담’으로 불린다는 예상이 있었지만 ‘2018 남북 정상회담’으로 최종 확정됐다.
 
파란색은 청와대를 상징하면서도 시작, 편안함, 신뢰, 성공, 희망을 나타낸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한반도 평화를 향한 새로운 시작을 기원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서체는 전문 캘리그래퍼가 화선지에 붓글씨를 쓴 형태다. 굵고 힘 있는 느낌으로 남북정상회담의 순조로움을 기원했다. 흰색 글씨는 역사적인 정상회담의 숭고함을 상징한다.
 
다만 문구와 서체 적용은 우리 측에만 해당된다. 슬로건은 우리 정부 브리핑과 홍보물 이미지에 쓰일 예정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은 11년 만에 이뤄지는 남북 정상간 만남이자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길잡이로서 세계 평화 여정의 시작이란 의미”라면서 “11년 만에 찾아온 기회가 평화의 시작이기를 기원하는 국민 모두의 마음을 표어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