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 천년의 혼, 경주 신라도자기축제 개막
신라 천년의 혼, 경주 신라도자기축제 개막
  • 경북 이성열 기자
  • 입력 2018-04-16 00:13
  • 승인 2018.04.16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년고도 이색 도자기축제, 20~29일 열흘간 경주 황성공원 실내체육관 앞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천년의 신라 도예문화의 정수를 체험할 수 있는 경주신라도자기축제가 오는 20일부터 29일까지 10일간 경주 황성공원 실내체육관 앞 광장에서 열린다.
 
15일 시에 따르면 신라 토기의 맥을 이어온 경주에서 도예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이번 행사는 신라토기의 모든 것과 각종 생활 공예품을 직접 보고 만지고 소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아 ‘신라의 열정, 우리는 도예가’라는 주제로 열리는 경주신라도자기축제는 저명한 도공들이 예술혼과 열정을 담아 빚은 전통자기에서 생활도자기까지 예술성과 실용성을 고루 갖춘 다양한 1500여점의 도자기를 만날 수 있다.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돼 관람객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도예가들의 옹기․토기․도자기 제작 시연을 볼 수 있는 도자 퍼포먼스에서 전통가마 라꾸가마에서 도자기 굽기 체험, 어린이 도자기 만들기 대회, 고유의 이색 찻잔을 이용한 다도시연 및 체험 등 직접 보고 즐길 수 있는 행사가 풍성하다.
 
도자기 만들기, 신라와당 찍기, 도자악세사리, 야생화 화분, 토우 등 각종 만들기 체험, 물레 제작 시연과 초벌 도자기에 붓으로 그림그리기 등은 연인에게는 사랑의 추억을, 아이들에게는 흙을 만지고 느끼는 촉감 교육과 도자기 제작의 성취감과 감동을 선사한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예로부터 경주는 신라토기를 탄생시킨 도예문화의 산실이며, 현재까지 금속공예, 목공예, 석공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준 높은 공예문화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며, “옛 신라인들의 불과 혼을 담아 빚어낸 걸작을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이번 축제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경주신라도자기축제가 오는 20일부터 29일까지 10일간 경주 황성공원 실내체육관 앞 광장에서 열린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