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포항시는 지난 13일 평생학습원에서 “출산장려 명예홍보대사 위촉식 및 발대식”을 개최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계속되는 초저출산의 흐름에 따라 시 차원 출산 정책 및 출산 장려 사회분위기 조성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기업, 단체, 개인 등 30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뜻을 같이했다.

이날 위촉된 ‘포항시 출산장려 명예홍보대사’는 가족친화인증기업, 한자녀더갖기운동연합본부, 유치원·어린이집 연합회, 포항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단체들과 읍면동 다자녀 멘토가정, 학부모 운영위원 등 일반 시민들로 구성됐다.

이들 명예홍보대사는 출산과 양육 분위기를 조성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포항 만들기를 구현할 모범적인 역할 모델로서, 출산에 대한 인식 개선과 모니터링을 통해 새로운 시책을 발굴하고 출산 장려 정책을 홍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된 정수연 씨는 “요즘 경제적 어려움이나 비혼, 만혼 등으로 젊은 세대들이 출산을 꺼려하는 게 사실이지만 제가 세 아이를 키우면서 느꼈던 즐거움과 행복을 잘 전파해서 다음 세대에도 아이들이 살기 좋은 포항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명예홍보대사 참여 소감을 전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금 포항시는 지난해 지진으로 어느 때보다 심각한 인구감소와 저출산 문제에 당면하고 있다”며 “이번 출산장려 명예홍보대사 위촉을 시작으로 정부와 기업, 시민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문제를 해결해 나가며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포항시는 지난 13일 평생학습원에서 “출산장려 명예홍보대사 위촉식 및 발대식”을 개최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