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지난 13일 금요일 오전 10시 4.19혁명을 기념하는 ‘제38회 동국인 등산대회’를 경주 남산 일원에서 개최했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지난 13일 4.19혁명을 기념하는 ‘제38회 동국인 등산대회’를 경주 남산 일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등산대회에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참사람재능나눔센터 소속 학생 100명이 자연보호 및 산불 예방 안내, 쓰레기 청소, 무허가 현수막 제거 등의 봉사활동을 통해 등산대회의 의미를 더 했다.

동국대에 따르면 이번 등산대회는 과거 민주화를 이룩하고자 했던 4.19 민주영령들의 참뜻을 되새기고 동국인의 화합과 자긍심을 고양하기 위해 개최됐으며 재학생과 교직원, 동문 등 3천여 명이 참가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개회사를 통해 “동국인 등산대회는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된 선배들의 뜻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며 “4.19 혁명의 의미를 기억하고, 동국인의 긍지와 기상을 다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국립공원관리공단 경주국립공원사무소와 생태복지 실현과 재능나눔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 관련을 맺은 바 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